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7월 13일(월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공항 옆에 새만금 ...
 (인사) 군산시 하반기 ...
 군산수협 조합장 보궐선...
 째보선창 소규모 선박수...
 나운동 우진·신남전 재...
 시민 외면 월명산 바다...
 군산미군부대 군인 또 다...
 군산 카자흐스탄 입국자 ...
 군산시의회, 역대 의장...
 신영대 의원, “국민 상...
후보들 이번엔 제발 돈...
군산상고 야구부 운동 ...
군산이 산업경제가 어려...
이번에는 돈안쓰는 깨끗...
<선관위.사법기관 관계...
 

  홈 > 정치

 

시의회, 조선업계 숙원 ‘의장작업부두’ 확보 총력

2019-11-19 16:31:45

 

김경구 의장, 박정인 군산해수청장 면담 건의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경구 시의장(왼쪽)이 박정인 해수청장에게 의장작업부두 신설을 건의했다.


군산시의회(의장 김경구)가 군산장항지역 영세한 조선업계의 오랜 숙원인 군산항내 ‘의장작업부두’를 확보하는데 발 벗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김경구 의장은 19일 박정인 군산지방해양수산청장과의 면담에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으로 군산지역 조선업계의 불황이 지속되고 있는 실정이다”며, “군산지역 중·소 열악한 조선업계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 군산항 의장작업부두가 꼭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더불어 “군산 지역에 있는 중·소형 조선업 종사자들의 안정적인 생업정착을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전용부두 확보를 통해 수출역량 강화와 자립기반 마련을 위한 정책수립과 지원이 절실한 실정이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군산지역 중·소형 조선소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동남아시아의 해경정 등 선박수주 활동을 꾸준히 펼쳐 선박건조 주문이 날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도 불구하고 마무리 공정작업을 위한 의장 작업부두가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며 해당기관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정인 청장은 “‘의장작업부두’를 신설하기에는 재정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며, “우선적으로 영세조선업체의 선박수주 지원을 위해 해양수산청에서 군산항 내 부두 일부구간을 직접 운영해 내년부터‘의장작업부두’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지역 영세조선업계가 조선수주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진수 후 마무리 작업을 위한‘의장 작업부두’의 단계적인 확보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박 의장’이란 선체를 제외한 엔진을 비롯해 앵커(닻), 계선, 계류기구, 하역기구, 각종 파이프 등 선박안 탑재하는 부품과 장비를 말한다.

현재 군산지역 중소형 조선소는 의장작업을 할 마땅한 공간이 없어 화물선 부두를 임차해 사용하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


한정근 기자 (hjg20012002@hanmail.net)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