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8월 13일(목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지역 200mm 이상...
 군산 주택15채·농경지1...
 페이퍼코리아 지구단위계...
 군산시의회, 입법·법률...
 군산 이성당·원조 뽀빠...
 군산 오후 3시 현재 비...
 군산시의회, 군산공항 ...
 새만금방조제 쓰레기 “...
 노인회전북연합회, A노인...
 군산시, 한국판 뉴딜 대...
방법을 얘기하니 이런건 ...
후보들 이번엔 제발 돈...
군산상고 야구부 운동 ...
군산이 산업경제가 어려...
이번에는 돈안쓰는 깨끗...
 

  홈 > 정치

 

목재산업시설 현대화사업 군산은 '그림의 떡'

2019-01-24 11:41:26

 

정길수 시의원, 5분발언 통해 군산시 등 적극 지원 필요성 강조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길수 시의원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군산지역 목재업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군산시가 목재산업시설 현대화 사업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군산시의회 정길수 의원은 24일 제 215회 임시회 5분발언을 통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및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이후 지역 목재업계도 직격탄을 맞으며 전국 목재공급의 심장부 군산이 심각한 위기에 빠졌다고 진단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군산지역 목재 업체는 지난해 6월 기준 112곳으로 제재업 부문에서 인천, 부산에 이어 전국 세 번째로 많고, 고용인원도 500여명에 이르고 있다.

일부 업체는 한국지엠과 현대중공업에 수출용 박스나 파렛트를 공급해왔으나 이들 기업의 폐쇄 등으로 인해 수요가 완전히 끊겨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는 것.

정 의원은 목재업의 대부분이 영세하고 기계시설 노후화 및 자동화시설이 부족한 상황에서 설비현대화가 절실하지만, 2015년부터 시행중인 목재산업 현대화사업의 경우 군산시는 매우 미비하다고 지적했다.

실례로, 군산지역 제재업 등록업체 55개사 중 현대화사업 추진업체는 2017년도 2개, 2018년도 4개 뿐으로 10.9%에 머물고 있어 전북도 평균 지원율 25%에 현저히 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도 산림청은 전국 25개소를 지원할 계획이지만 전북도는 한 곳도 포함되지 않은 상태이다.

정 의원은 “현대화사업 추진을 위한 시비 부담금이 본예산에 반영되지 않아 산림청이 전북도의 현대화사업 지원을 않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며 “현대화 사업을 원하는 군산의 모든 업체가 보조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군산시와 정치권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