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18년 12월 14일(금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군산시, 역대 최대 1조 ...
 수송2지구 정비사업 장...
 군산 영동상가, 소규모 ...
 군산에 서해안 최대 해...
 군산 1년새 인구 2500여...
 재능기부로 효도하는 군...
 군산사랑상품권 710억원 ...
 지역 다수 기업체·기관...
 군산시 종합청렴도 3등급...
 동군산병원 최은영 간호...
 

  홈 > 정치

 

박주현 의원, “ 농림부 고위직, 호남 인사패싱 심각 ”

2018-08-07 11:33:10

 

영남 22명, 호남 6명

 

어려운 농업농촌 살리기 위해 출신지역 배분 인사 필요성 강조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주현 의원

국회 박주현 의원은 농림축산식품부 3급 이상 고위공무원 중 영남 출신이 호남 출신보다 4배 가량 많다며 호남에 대한 현 정부의 인사패싱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주현 의원(비례대표)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3급 이상 공무원 명단’을 분석한 결과, 2018년 8월 현재 고위공무원 총 41명 중 영남 출신 22명, 호남 출신 6명으로 3.7배의 차이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영남 22명(53.7%) ▲호남 6명(14.6%), ▲충청 4명(9.7%) ▲서울 4명(9.7%) ▲강원 3명(7.3%) ▲경기, 제주 각 1명(2.4%) 순으로 나타났다.

도별로는 ▲경북 16명(39%) ▲경남 6명(14.6%) ▲서울, 충북 각 4명(9.7%) ▲강원, 전북, 전남 각 3명(7.3%) ▲경기, 제주 각 1명(2.4%) 순으로 나타났다. 충남 출신은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주현 의원은 “농업농촌을 책임지는 농림부 안에서 호남 출신에 대한 인사패싱이 심각하다는 것은, 호남 출신 이개호 장관후보자가 농림부 내 지역갈등을 해소하면서 농업농촌의 균형적 지역발전을 위한 제대로 된 장관 소임을 수행할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인재가 영남에만 있는 것이 아닌 만큼, 어려운 농업농촌을 살리기 위해서는 인사의 적절한 출신 지역별 배분이 필요하며, 내부 불만이 있을 수 있겠지만 지역적 안배를 고려한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시민  2018-08-20 09:07:54
전북 사람들을 많이 뽑앗으면 좋겟어요..
예전에 유세현장에서 당시 새누리당 모 의원이 \'전북사람들 배알도 없냐고\'
발언을 햇엇지요.. 정제된 언어를 많이쓰는 정치인이 유세현장에서 그런말을 하는거 보고는 놀랐어요..무시당하지 않게.. 전북출신들이 곳곳에 많이 잇엇으면 좋겟내요..전남에 항상 밀려서 찬밥 취급만 받는데.. 바뀌길..
독자한마디 삭제 군산사랑  2018-08-13 14:46:13
전주만 빼고 광주든 전남이든 다 뽑아라 난 전주가 제일 싫다
독자한마디 삭제 화이팅  2018-08-08 09:05:09
박주현 의원님 화이팅!!! 난 이분이 제일 맘에 들더라.
정치적으로 예리하고 명확하게 집어내고 지역 발전을 위해 많이 노력하시는고... 박주현의원 최고입이다. 응원헙니다. 👍 👍
독자한마디 삭제 군산경제  2018-08-07 16:56:41
전라도 인사는 전남은 배제하고 전북출신만 뽑아라
독자한마디 삭제 민평  2018-08-07 15:09:43
정동영 민주평화당대표 박주현 화이팅!!!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