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1년 02월 28일(일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일가족 4명 확진 판정, ...
 폐교 앞둔 서해대학, 재...
 “한 사람이 밤새 불법...
 군산지역 문 닫은 상가 ...
 “새만금에 2050년까지...
 디오션시티 '더샵2차' ...
 대야면 광산마을 마을이...
 대야 광산마을 7명 확진...
 코로나19 일가족 4명 확...
 군산시축구협회장 정영주 ...
코로나19 백신접종과 관...
어렵게 당선되셨는데 니...
군산팜이 아직도 존재하...
인구는 갈수록 주는 26...
국가적 재난에 버금가는...
 

  홈 >

 

중소형‧특수선박 중심 조선산업 생태계 구축

2021-01-11 15:03:19

 

전북도, 중소형선박 기자재 품질고도화 센터 구축 197억원 투자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 5,000억원 가량 투입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북도가 조선산업의 대기업 의존도를 완화하고 자생적 혁신역량 강화를 위해 중소형·특수선박 중심의 조선산업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현재 전라북도의 조선산업은 대기업 의존도가 높은 구조다. 이로 인해 지난 2017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이 중단되면서 적지 않은 산업구조상의 문제점이 노출되고 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의 멈춰진 공장가동 소리는 군산지역의 경제를 얼어붙게 만들었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19 한파도 매섭게 날아들었다.

이에 전북도는 얼어붙은 도내 조선 산업을 녹일 지속 가능한 발전방안을 내놓았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의 재가동 건의와 함께 도내 조선산업의 특성을 반영한 중소형‧특수선에 특화된 신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아울러, 도내 기반시설과 연계한 전 주기 기업지원 밸류체인 구축으로 조속한 생태계 정상화와 성장지원에 발 벗고 나설 계획이다.

 전북도는 조선산업 신생태계 구축을 위해 총 5,43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중소형선박 기자재 품질고도화 센터 구축 197억 원, 조선해양 설치‧운송 인프라 구축 240억 원,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에 약 5,000억 원을 투자한다.

 지난 2018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사업비 197억 원을 투자하는 중소형선박 기자재 품질고도화 센터 구축은 연구개발과 시험인증, 사업화로 연결되는 원스톱 지원 인프라를 조성할 예정이다.

 지난 12월에 준공한 센터는 대지 9,000㎡에 연구·시험동 2,786㎡, 핵심 모듈 장비 등 18종의 장비를 구축해 중소형 선박의 종합적인 지원체계를 마련한다.

 또 다른 사업인 조선해양 설치·운송 인프라 구축을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업체와 기자재 업체들의 업종전환을 지원할 예정이다.

 설치운송 인프라 구축은 최근 늘어난 해상풍력발전 수요와 해상풍력발전기 하부구조물, 타워, 선박·블록, 해양구조물 등의 대형화에 따라 육상 운송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대형구조물의 운반과 설치 지원이 가능하도록 반잠수식 중량물 운반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올해 국가 예산이 반영되어 국비 110억원(2021 20억원)을 확보하였으며, 2023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240억원으로 도내 조선 해양기업의 업종전환 및 경쟁력 강화를 추진한다.

 또한, 특수목적선 선진화단지 구축은 앞으로 IMO(국제해사기구) 환경규제 및 조선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선제적 대응의 일환이다.

 친환경·미래형 선박으로 성능 계량과 친환경 신기술이 적용된 선박 등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어 5,000억원 규모가 투입되는 사업으로 현재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추진 중에 있으며, 올해 예타 사업으로 신청할 예정이다.

 이처럼, 전북도가 중소형·특수선 중심의 체질 개선에 주력하는 것은 대기업 의존도를 완화하고 취약한 산업구조를 가진 전북 조선산업을 기술기반 중심의 생태계로 전환하여 새로운 도약을 위한 기회로 만들기 위해서다.

전병순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전북도 조선산업 신 생태계 구축은 산업혁신에 발맞춰 미래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국가산업 기반으로서 성장해 전북의 대표적인 산업으로 육성해 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정훈 기자 (iqtop@naver.com)


 - 저작권자 군산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타겟광고문의

이름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시민2  2021-01-12 09:18:08
물론 현중이 철수하면서 중소조선업체가 살 방법은 중소업체만의 선박을 제작해서 판매하는것 밖에는 없겠죠.. 하지만 그 과정이 너무 어렵습니다.
물론 중소형선박, 특수선을 만든다고 하더라도 전북은 후발주자이며 그에따른 선박의 규모나 기능, 가격등에서 기존 경상도권, 경기권 업체들에게 비할바는 아닙니다. 도에서 적극적인 개발지원과 지속적인 판로확보를 해주시면 전북도내 중소형업체의 자생력이 강해질것이라 생각합니다.
삼면이 바다고 전북도 해당구역만 해도 얼만데요... 해양경찰, 관광, 행정지도선, 소방선,,,,,, 다양하게 많은데 적극적으로 이끌어 주셨으면 합니다.
독자한마디 삭제 남자의약속  2021-01-11 23:13:20
다 필요없고 현중 데꼬온나 아니면 그만 두던지 해라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