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2년 11월 29일(화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정치
경제
사회
교육/문화
행정
건강/스포츠
 
오피니언/컬럼
알립니다
군산정보통
뉴스촛점
기관/단체/인물
전북도정뉴스
아름다운 군산人
 동백로 나운상가번영회, ...
 막 오른 군산시 체육회...
 군산상고 신역세권·서부...
 장자도 낚시공원 20억 들...
 강임준 군산시장 ‘공직...
 군산 육상태양광발전 수...
 “상권 활성화 도움 안 ...
  “2023년 시정 ‘중...
 군산은 ‘공사중’, 시내...
 김우민 시의원, 은파순...
저의 짧은 생각으로 군...
예전에 누군가가 글을 ...
저는 의견을 한번 내 ...
먼저 월명산을 중심으로...
고속버스,시외버스터미널...
 

 

홈 > 오피니언/칼럼

 

[미래시론] 사라진다는 것

2022-08-31 17:20:02

 

최성철 수필가

 


새로 이사한 집이라 나름대로 만족감과 성취감에 젖어본다. 소파에 앉아 창문을 연다. 첫눈에 00장례식장 간판이 나를 기다렸다는 듯 나타난다. 직선으로 500여 미터 정도 되는 건물 4층 꼭대기에 설치한 간판이다. 크기는 개당 가로세로 3m는 족히 넘을 것 같다. 밤이 되자 밝은 조명으로 치장하고 역시 또렷이 나를 내려다본다. 이승과 저승의 갈림길에서 산 자와 죽은 자가 마지막 이별을 고하고 헤어지는 장례식장 아닌가. 내 삶의 마지막 둥지를 고르고 고른 집이 하필 장례식장과 마주하다니 불현듯 늙은이 특유의 방정맞은 생각이 앞선다.

  자전거를 타고 장례식장을 향해 집을 나섰다. 먼저 눈에 띄는 게 너른 주차장과 도로와의 경계를 이루는 화단이 잘 가꾸어져 있다. 다듬어진 소나무와 사철나무가 마지막 가는 영혼을 위한 엄숙한 분위기를 살리려는 듯 다소곳이 서 있다. 그 아래에 천인국, 한라구절초, 금계국, 코스모스 등의 꽃들이 봄부터 가을까지 피고 지고를 연출하는 느낌이다. 어쩌면 저승으로 떠나는 혼들이 끝내 못 잊어 이승에 남겨두고 가는 아쉬움의 흔적일까. 아무튼 장례식장 화단의 꽃들은 다른 여느 곳의 꽃과 달리 어딘지 모르게 숙연한 모습을 보이는 듯한 느낌을 준다.

  장례식장이 갑자기 헐리기 시작했다. 적어도 내 생각으로는 도저히 일어날 것 같지 않은 일이 일어난 것이다. 이에 대한 사연이나 속 사정은 알 수 없다. 다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이사 온 집이 하필 장례식장과 마주하느냐고 속앓이를 했다는 점이다. 괜한 염려가 염려를 낳는다는 말처럼 지레 걱정한 섣부른 판단을 스스로 나무란다.     투입된 중장비는 먼저 화단의 나무들을 캐서 옮기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값나가는 나무부터 구덩이를 파고 밑 둥지를 둥글게 싸 트럭에 싣는다. 비까지 내려 질퍽거리는 화단의 꽃들은 속된 말로 별 볼 일 없는 신세다. 밟히고 부러지고 육중한 기계에 깔려 으깨지고 흙에 묻히며 뒤죽박죽 나뒹굴고 있다. 

  그 와중에 주차장 아스팔트와 화단 경계석 사이 아주 좁은 틈에서 용케도 자란 꽃이 눈에 띈다. 접시꽃이다. 땅바닥에 누운 것을 보니 내 키를 훌쩍 넘을 정도다. 접시꽃은 밑에서부터 아름답고 화려한 접시 같은 꽃을 피우고 열매까지 맺고 있다. 접시꽃은 위로 흥부네 자식들을 연상케 하는 수많은 꽃봉오리를 달고 있다. 그런 접시꽃이 굴착기의 내둘림에 허리가 동강 나고 부러진 채 땅바닥에 나뒹굴고 오가는 인부들 발길과 자동차 바퀴에 짓밟혀 성한 것이 없다. 너무 안타까워 손에 잡히고 눈에 보이는 대로 뿌리가 붙어있는 것들은 추려서 비닐 주머니에 주워 담았다.

  경로당 창 너머로 샛노란 천인국이 방긋거리며 고개를 들고 넘어다본다. 까치발을 한 단발머리 소녀의 나풀거리는 머릿결처럼 보일 듯 말 듯 한다. 그 옆에 아직도 장례식장 화단에서 입은 생채기의 후유증이 가시지 않은 허리 굽은 코스모스 몇 송이도 서로 어깨를 걸고 분홍빛 낯으로 방 안을 굽어다 본다. 죽음 직전까지 내몰려 영원히 사라질 직전에 구해 다시 살아난 생명이다. 뙤약볕과 폭염의 어려운 여건을 이겨내며 정성껏 심고 물 주고 가꾸어 살려낸 그들을 보니 반갑고 신기하고 보람차다.

  갑자기 사라지는 장례식장을 보면서 문득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의 사라짐에 관한 생각을 해 본다. 유행가 노랫말처럼 ‘백 년도 살지 못하면서 천년을 살 것.’처럼 욕심부리고 남 탓하고 죽기 살기로 몸부림치며 살았던 세월이 두렵다. 그렇다. 순서와 시기의 차이일 뿐 누구나 언젠가는 이 세상에서 꼭 사라진다. 조용히 곱씹어 볼수록 그 무게감을 온몸으로 느낀다. 약한 것들에 대한 배려와 아량을 베풀며 사라진다는 진리 앞에 부끄럽지 않을 겸손의 미덕을 쌓아야 할 것 같다. 

 

 

 



군산미래신문 (kmrnews@hanmail.net)

 

 

 

 

 

 

 

 

 

모바일버전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