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10월 23일(금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맛집추천

라대곤의 월요수필

시가 있는 뜨락

향수가 서려 있는곳

우리말 오솔길

양광희의 야생화산책

자랑스런 군산인

 기업탐방

 

 앞으로 5년 내 군산 초...
 “새만금 수변도시, 교육...
 수송동 주차난 해소 위...
 군산고 29회 동창회, ...
 市, 새만금 전담부서 2...
 새만금 미래 행정관할·...
 신영대 의원, “스마트...
 군산상고, 취업캠프로 ...
 전북도, 마스크 착용 의...
 서울 30대 남성 코로나...
낙후된 서군산을 새롭게 ...
로컬푸드와 연계하면 참 ...
산책길 2Km, 송경교에...
자영업 천지 돈이 회전...
군산사랑상품권도 익산시...
 

 

홈> 삶의 향기 > 양광희의 야생화 산책

 

 
이 름   양광희의 群山 야생화산책
URL   http://www.kmrnews.com

 

꽃받침 통 골무 닮아

꿀풀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이다.

꽃부리 아랫 순판에 자주색 반점들이 있으며 기다란 꽃이 시들게 되면 통모양의 꽃받침이 남는데 그 모습이 마치 예전 우리 어머니들이 바느질 하실 때 사용하시던 골무와 흡사해 골무꽃이라 불렸으며 돌기가 있는 작은 열매는 꽃받침 통 안에 숨어 있으며 꽃받침 통의 상부 부속체가 떨어지면 하부가 접시모양으로 남은 채 꽃줄기에 붙어 있어 작은 접시라는 뜻의 라틴어 Scutellla에서 유래한 속명 Scutellaria를 갖게 되었다.

골무꽃속(屬)은 크기, 꽃의 색상, 잎의 결각상태, 털의 유무에 따라 기본적으로 9종이 자생하나 변종 역시도 그 이상이 있을 만큼 다양해 동정이 어려운 속중의 하나다.

우리지역에서는 산지에 있는 골무꽃이외 바닷가 모래땅에서 서식하는 참골무꽃 등이 자생하는데 참골무꽃은 키가 커 옆으로 휘어지며, 잎은 작고 두터운 타원형으로 가장자리에 톱니가 없거나 둔한 톱니가 있어 민골무꽃으로도 불린다.
한편 국가식물표준목록에는 기록되어 있지 않지만 중국, 대만에서 자생하는 골무꽃속의 한 종으로 키가 반듯하게 크고 순판에 하얀 2점이 있는 반지연이 청암산에 군락으로 자생하고 있다.

골무꽃의 생약명은 한신초(韓信草)로 지혈 및 진통에 효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