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2년 05월 27일(금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맛집추천

라대곤의 월요수필

시가 있는 뜨락

향수가 서려 있는곳

우리말 오솔길

양광희의 야생화산책

자랑스런 군산인

 기업탐방

 

 무투표당선 시의원 나 선...
 군산 어린이보호구역 위...
 시내 모 아파트서 30대 ...
 무투표 당선 속출…군산...
 옛 우풍화학부지 개발 세...
 전북은행, ‘오월애 정...
 무투표 당선 후 음주운...
 시장 후보자 선거방송토...
 군산 출신 가야금 명인 ...
 시장 후보 나기학-강임...
새만금 개발청이 신시도...
비응도 선유도는 관리 안...
군산대가 지역사회에 차...
군산은 예전 선사시대 ...
도시이름을 [차질시] 로...
 

 

홈> 삶의 향기 > 양광희의 야생화 산책

 

 
이 름   양광희의 群山 야생
URL   http://www.kmrnews.com

떡으로 만들어 먹기도

국화과로서 가을에 발아해 익년에 꽃을 피우고 죽는 두해살이풀이다.

옛날 쑥이 나오기 전 어린잎을 쑥 대용으로 떡을 만들어 먹어 붙여진 이름으로 다소 볼품없는 꽃이지만 예전에는 그래도 구황식물 역할을 했던 풀이다.

서생원 귀 속의 솜털처럼 잎 전체에 흰 솜털이 부드럽게 밀생하고 두상화(꽃대 끝에 꽃자루가 없이 많은 작은 꽃이 모여 피어 머리 모양을 이룬 꽃)의 황색 꽃은 누룩의 모양을 닮아 서국초라고도 불리는데 외형의 모습을 표현한 이름이다.

두상화의 가운데 부분은 통모양의 암꽃과 수꽃의 기능을 함께하는 양생화가 있고 가장자리에는 실모양의 암꽃이 있는데 가장자리에 암꽃이 있는 이유는 근친교배를 피해 타가수정을 하려는 전략이다.

암꽃으로 수정이 실패할 경우 궁여지책으로 양생화를 이용한 자가수정을 하는데 꽃 모양이 천불상처럼 피어나 본초강목에서는 천불초라 부르기도 한다.

들판 또는 집 주변의 빈터 등에 서식하며 척박한 환경에서도 잘 자라는 모습이 흔하게 보이는데 가래, 천식, 기관지염에 효험이 있는 걸로 알려져 있다.

한편 떡쑥속(屬)으로는 우리 군산에서는 떡쑥외 풀솜나물이 전역에 자생한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독자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