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19년 02월 20일(수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맛집추천

라대곤의 월요수필

시가 있는 뜨락

향수가 서려 있는곳

우리말 오솔길

양광희의 야생화산책

자랑스런 군산인

 기업탐방

 

 군산, 대기업 불황여파...
 현대중 군산조선소에 태...
 새만금에 재생에너지 국...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
 거주지 골목상권 개인 위...
 수송동 사거리서 음주차...
 새만금개발청장에 군산출...
 시, 군산사랑상품권 500...
 “동서발전, 군산조선소...
 군산시, 올해 전기차 12...
군산대는 약대유치에 총...
왜 이걸 교환하는 곳은 ...
지금은 서울 살지만 ...
부안 김제 군산 싸우면 ...
저는 군산에서 자라 지...
 

 

홈> 삶의 향기 > 양광희의 야생화 산책

 

 
이 름   양광희의 群山 야생
URL   http://www.kmrnews.com

 

국화잎 닮아 구와로 불려

현삼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잎의 결각이 국화(菊花)잎과 비슷해 붙여진 이름으로 국화잎처럼 깊게 패어져 있다.

수중에 떠있는 모습을 처음 봤을 적에는 수중 밖의 구와말과 너무 달라 한참을 동정한 후 뒤늦게 같은 개체라는 걸 알아차렸던 기억이 난다.

물속의 잎은 1∼3회 깃꼴로 완전히 갈라져 수평으로 뉘어져 있는 반면 물 밖에서는 잎이 완전히 갈라지지 않고 5~8개의 잎이 윤생으로 자라난다.

8~9월에 분홍색 꽃이 잎겨드랑이에서 1개씩 피는데 민구와말과는 달리 꽃자루가 없으며, 줄기에 털이 있으나 줄기에 달린 잔털의 유무만으로 구와말과 민구와말을 구분하는 건 환경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특성이라 다소 무리가 있다.

보다 확실한 구분을 위해선 종자의 형태를 확인해야 하는데 구와말의 종자는 0.6mm 크기의 밝은 갈색을 띠는 반면 민구와말의 종자는 0.3mm 크기의 암갈색을 지닌다.

구와말은 논말이라고도 불릴 만큼 주로논 습지에서 자생하는데 멸종위기종인 물고사리와 생육특성이 유사해 군산에서 구와말이 자생하는 근처는 대부분 물고사리가 함께 관찰되며 특히 논 주변의 도랑 등은 기계적 영농의 훼손이 적어 일단 뿌리를 내리면 도랑을 점령한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