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3월 31일(화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맛집추천

맛집추천

디카갤러리

긴급광고

독자투고

 시민 1인당 10만원 씩 ...
 군산사랑상품권 1천억원 ...
 "누구는 되고, 누구는 ...
 4.15 총선 군산지역 4...
 시, 코로나19 취약계층...
 서해대 법인 이사회도 ...
 군산시의원 바 선거구 5...
 군산 4.15총선 D-16 ...
 군산짬뽕·뽀사뿌까 국내 ...
 군산빙맥페스티벌 예산 의...
새벽시장이 아니고 아침...
배달의 명수 개선해야할...
한 도시가 사람이 ...
아주 좋은 일입니다 ...
고령화사회 입니다. 흐...
 

 

홈> 독자투고

이 곳은 네티즌 여러분을 위한 쉼터 공간입니다. 유모어, 지식교환, 좋은 글 등 자유롭고 편안하게 이용바랍니다.
단, 인신공격성 및 음해성 글은 임의 삭제합니다.

 
이 름   박준신
제 목   도로위의 왕은 누구일까요?
파 일   file0-6331574122465.jpg(40 Kb),  

 

 “도로위의 왕은 누구일까요? 자동차가 도로위의 왕일까? 
 
결코 아니다. 자동차는 도로에서 교통의 강자이지만, 교통의 약자인 보행자를 보호하는 데에는 무관심하다. 그렇다고 자동차 운전자에게 특별한 양보정신을 기대해야만 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자동차 운전자들도 규정에 따라 운전하는 운전자가 얼마나 많은가~


하지만 일부 운전자의 몇분 ․ 몇초 더 빨리 가겠다고 아등바등 하는 것이 교통흐름의 방해요인과 교통사고의 주원인이 됨을 잘 인식하지 못한다.


요즘 농촌지역이 최고로 바쁜 수확기철로 교통사고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 대부분의 농촌지역이 그렇듯이 고령화 되어 나이 많은 어르신들이 경운기 ․ 트랙터를 운전하거나 편도1차선의 지방도․군도를 오로지 목적지만 보고 뛰어 건너가거나 유모차에 의지하여 갓길을 걸어가는 등의 어르신들을 많이 볼 수 있다. 발생하는 교통사고의 70~80%가 보행자사고이고 큰 인명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서천경찰서는 “찾아가는 어르신 교통안전교육”을 꾸준히 시행하고 마을회관 등을 방문하여 방어보행원칙(3가지) “그 자리에 멈추고” - “좌우를 살펴 보며”- “길을 건넌다”라는 안전수칙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도로위의 왕은 누구일까?  자동차일까? 아니다.
 
“보행자”이다.


갓길을 걷거나 서있는 고령의 어르신이 우리들의 아버지 또는 어머니라 생각하여 멈추자! 먼저 지나갈 수 있도록 기다리자. 먼저 급하게 가다가 사고가 나는 것보다는 조금 늦더라도 보행자의 안전을 우선으로 생각하는 자동차 운전자의 배려가 필요한 시기가 요즘인 듯하다.

“사람이 우선임을 잊지 말자” 당부드린다.     


-서천경찰서 마서파출소 박준신 소장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