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18년 11월 15일(목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맛집추천

라대곤의 월요수필

시가 있는 뜨락

향수가 서려 있는곳

우리말 오솔길

양광희의 야생화산책

자랑스런 군산인

 기업탐방

 

 군산전북대병원 편입토지...
 시, 아동수당 군산사랑...
 김관영 의원, “새만금...
 영화 '군산: 거위를 노...
 군산초 이전 임박…시 ...
 의정활동 백미, 시의회 ...
 군산시의회, 역대 의장 ...
 ‘장애인 주차구역 안~돼...
 군산청년센터 장미동에 ...
 “소룡동 세무서 부지, ...
 

 

홈> 삶의 향기 > 시가 있는 뜨락

 

 
이 름   강계자
제 목   문패 없는 옛 집
파 일   file0-5811529892391.jpg(11 Kb),  

 

문패 없는 옛 집
                           
                      

지금은 아무도 살지 않는 저 빈집은
어린 시절 우리 식구들이 북적대며
희로애락을 같이 했던 집이다

뒤 곁으로 가면
온 집 빽빽이 둘러 있는 대나무 숲이 있어
바람이 세차게 부는 날이면
댓잎 부딪는 소리가 하도 스산해
엄마 품으로 기어들곤 했지

뒷마당에는 커다란 술독들이
옛 그 자리에 질서 없이 서 있고
고목된 감나무도 그 자리 그대로 인데
사람의 발길 끊긴지 오래인 고택엔
잡초들만 무성히 자라고 있었네

화려했던 지난날은 다 어디에 묻히고
인고의 세월 안은 채
문패도 없는 빈 집 낡은 대문 지키며
홀로 서 있는 고택이 가슴 아리다

                                         강계자

   

 
*시 감 상-배 환 봉

 이 세상 어떤 것도 시간 속으로 묻히지 않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세월 속 계절도 사라졌다 다시 오고 그 계절 따라 순서 있게 피고 지는 화려한 꽃들도 결국은 시간 속으로 다 묻히고 만다. 마치 우리들 인생이나 무엇이 다른가.

태어난 기쁨도 잠깐 인생의 꽃이라는 청춘도 시간 속으로 묻혀버리는 것들이다. 고택인들 영원하랴. 기껏 한 백년이면 낡아지고 더 가면 세월로 사라지는 것들 아닌가. 그래도 다행한 것은 인간이 순응한다는 것이다.

아무리 좋은 집도 지킬 후손이 없는 세상의 변화에 초라해지는 옛 영화가 가슴 아픈 현실에 우리가 살고 있다는 절실한 안타까움을 담은 글이다

앞으로 더 좋은 시 많이 써서 우리들 감정을 잠시라도 휴식 할 수 있도록 하셨으면 합니다. 더욱 발전 있기를 바랍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