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20년 03월 31일(화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맛집추천

라대곤의 월요수필

시가 있는 뜨락

향수가 서려 있는곳

우리말 오솔길

양광희의 야생화산책

자랑스런 군산인

 기업탐방

 

 시민 1인당 10만원 씩 ...
 군산사랑상품권 1천억원 ...
 "누구는 되고, 누구는 ...
 4.15 총선 군산지역 4...
 시, 코로나19 취약계층...
 서해대 법인 이사회도 ...
 군산시의원 바 선거구 5...
 군산 4.15총선 D-16 ...
 군산짬뽕·뽀사뿌까 국내 ...
 군산빙맥페스티벌 예산 의...
새벽시장이 아니고 아침...
배달의 명수 개선해야할...
한 도시가 사람이 ...
아주 좋은 일입니다 ...
고령화사회 입니다. 흐...
 

 

홈> 삶의 향기 > 시가 있는 뜨락

 

 
이 름   송재순
제 목   추억 한 토막
파 일   file0-5741513904105.jpg(15 Kb),  

 

 추억 한 토막
                         
그림 그리기 좋아했던
중학생 삼촌의 전속 모델은
다섯 살짜리 어린 나였다


천방지축 뛰어 놀던 나는
움직이지 말라는 삼촌이 귀찮아져
화장실 간다는 핑계 대고
모델료로 이미 받아 놓은 과자 움켜쥐고
뒤뚱거리는 오리 떼 따라 다니며
한나절을 뒤꼍에서 숨어 놀았다


해질 무렵 엄마가 부르는 소리에
졸고 있던 나는 울음보를 터뜨리곤 했다


어린 화가는 모델이 없어
그 후로 화가의 꿈을 포기해 버렸다네요


저녁노을 지던 옛집 마당엔
지금도 어느 집 오리 떼 놀고 있을까

              송 재 순





시 감 상-배 환 봉


살아갈수록 우리는 창조주의 위대한 솜씨에 놀라지 않을 수가 없다. 겉만 아니고 속까지도 어느 하나 인간이 마음대로 할 수 없는 장치들이라는 생각이 든다.       

세월은 흘러가버렸어도 우리들 내면의 세계는 가슴에 남아 옛날을 기억하며 그리움에 젖게 한다. 지나간 것이라고 지워버리지 않고 다 저장하고 있는 것이 마치 신이 만든 컴퓨터라는 생각을 하게 한다.

사실 그래서 다 좋은 것만은 물론 아니기도 하지만. 이 시는 어린 날의 꿈을 가진 한 소년이 보이고 그 모델이 된 어린 조카의 추억이 담긴 어린 시절이 잘 표현되어 우리 모두의 어렸을 적 추억을 즐겁게 회상시킨다. 이것이 시의 아름다운 세계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다. 

앞으로 더욱 발전하기를 기대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