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19년 10월 23일(수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맛집추천

라대곤의 월요수필

시가 있는 뜨락

향수가 서려 있는곳

우리말 오솔길

양광희의 야생화산책

자랑스런 군산인

 기업탐방

 

 군산형 일자리 본격화.....
 군산지역 과속 단속 TOP...
 신영대 민주당 군산지역...
 군산시-군산교육청, 4차...
 황진 특별위원장, 옛 군...
 시, 상권활성화재단 설...
 새만금 산업단지 투자기...
 박금옥 국제와이즈멘 군...
 대야면 마트서 화재...4...
 군산형 일자리, 시민설...
이런 축제에 타임머...
미장아이파크앞 근린공원...
선유도해수욕장에서 선유3...
아따 조금씩 양보합시다...
이곳은 어차피 문화관광...
 

 

홈> 삶의 향기 > 시가 있는 뜨락

 

 
이 름   양영숙
제 목   신 호 등
파 일   file0-9811512520139.jpg(16 Kb),  

 


    신 호 등 
                       
집을 나서 걸음을 걷다 보면
빨강 불 신호등 앞에 멈추어 선다
멈춘 자리에서 내 생각의 끈도 잠시 머문 채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 나선다


잠시 후
파랑 불 신호등이 켜지기가 바쁘게
힘차게 발걸음을 옮겨 본다
어딘가로 갈 곳이 있고
일 할 수 있는 터전이 있음에
희망의 씨앗 하나 싹이 튼다


좌회전 신호등이 켜진다
힘들면 잠시 비켜 가라는 듯


부득부득 애태우지 말고
쉬엄쉬엄 쉬었다 가라는 듯
우리네 인생길도 신호등이다




 양 영 숙  


 


 


시 감상-배 환 봉


 우리가 눈만 돌리면 세상 모든 것이 시의 소재라는 건 다 아는 일이다. 모든 것이 그렇듯 살다보면 경험이 쌓여 요령도 생기고 사는 방법이 익숙해지듯이 글도 쓰노라 하면 다 글감으로 보이게 된다.

여기 지은 이도 신호등 앞에 정지해 있으면서 마치 신호등이 인생길을 지시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은 것 같다. 고달프면 쉬기도 하고 힘이 축적되면 열심히 또 일하고 아무리 다급해도 잠시 돌아가며 한 번 더 생각해 보는 여유를 가지면 인생살이가 훨씬 덜 피곤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한 것 같다.

이렇게 글이란 남에게도 함께 공감을 주어 잠시나마 휴식할 수 있어 좋은 것 같다. ‘시 마을 사람들’ 동인으로 열심히 활동하고 있어 기대됩니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