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업데이트일

2019년 10월 23일(수요일)

w w w. k m r n e w s. c o m

 

 

 

 

 

맛집추천

라대곤의 월요수필

시가 있는 뜨락

향수가 서려 있는곳

우리말 오솔길

양광희의 야생화산책

자랑스런 군산인

 기업탐방

 

 군산형 일자리 본격화.....
 군산지역 과속 단속 TOP...
 신영대 민주당 군산지역...
 군산시-군산교육청, 4차...
 황진 특별위원장, 옛 군...
 시, 상권활성화재단 설...
 새만금 산업단지 투자기...
 박금옥 국제와이즈멘 군...
 대야면 마트서 화재...4...
 군산형 일자리, 시민설...
이런 축제에 타임머...
미장아이파크앞 근린공원...
선유도해수욕장에서 선유3...
아따 조금씩 양보합시다...
이곳은 어차피 문화관광...
 

 

홈> 삶의 향기 > 시가 있는 뜨락

 

 
이 름   유인덕
제 목   그 날을 기다리며
파 일   file0-4921511484435.jpg(23 Kb),  

 

그 날을 기다리며                   
                    


먼 길 돌아 마주한
11월의 마지막 날
보내지 못한 아쉬움과
마주할 새로운 날의
준비되지 못한 두려움에
소소히 떨고 있습니다


바람은 산으로 갑니다
고운 낙엽 갈 곳 없어
빈 하늘에 그리움의 방 하나
마련해 놓았습니다


사막한 빈 숲
새들도 날아 가버린 그곳에
마른나무 새싹처럼
그 날을 또 기다려야겠지요

  유 인 덕


 


 시 감상-배 환 봉

 어언 이 해도 막바지에 와 있다. 잠시도 쉬지 않고 흐르는 시간 속에서 멀미를 앓으며 밀리다 뒤돌아보면 계절이 순서대로 왔다 간 흔적은 있는데 우리들 결실은 아무 것도 남아 있지 않다.

평생을 살아도 준비되지 않는 삶이 참으로 신기하다. 그리 살아 봤으면 새해 맞을 준비도 할 줄 알련마는 언제나 머뭇거리다 똑 같은 일을 되풀이 하며 후회하는 인간들도 참 신비한 생명체라는 회한이 인다.

한 해의 끝자락에 서서 마른 가지에 돋을 새싹처럼 또 막연히 자연의 순리대로 잎이 필 때까지 그저 기다려야만 하는 무력한 일상의 안타까움을 하소연했다.
 
‘시 마을 사람들’이란 글 모임 동인으로 여물어가는 유인덕 씨의 내일을 기대해본다. 

 

 

모바일버전회사소개자문위원회광고안내신문구독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기사제보